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12-18 17:46:22
기사수정

새정치당 이용휘 대표 “안철수 도로 민주당 ‘새정치’ 쓸 자격 없어”
▲ 왼쪽부터 이강철 새정치당 대전시당 위원장, 이용휘 새정치당 대표 최고위원 등이 11일 대전시당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4 지방선거 전략과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강철 대전시당위원장 “대전시장, 구청장, 시ㆍ구 의원, 충남지사 후보까지 낼 것”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새정치당(새정치국민의당) 이용휘 대표 최고위원과 이강철 새정치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11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6.4 지방선거 전략과 입장 발표를 했다.

 

특히 새정치당은 6.4 지방선거 후보 등록 마지막 날인 16일까지 충남도지사, 대전시장, 구청장, 시ㆍ구 의원 후보를 비롯해 가능한 모든 후보의 공천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이용휘 대표 최고위원은 “국민의 새정치에 대한 꿈을 우롱하고 여론을 무시한 안철수(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의 도로 민주당은 ‘새정치’란 표현을 쓸 자격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새정치연합’을 사용하지 말라며 새정치의 본당인 우리 새정치당에서 법원에 ‘유사당명 사용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용휘 대표는 “도로민주당은 후보 등록이 코앞인 이 시각까지도 새정치를 열망하는 많은 분들을 가두어 놓고 있다”면서 “새정치를 미끼로 끝까지 새정치 후보들이 새정치당으로 오는 것을 막고자 하는 비열한 정치술수”라고 꼬집었다.



▲ ▲ 입장 발표하는 이강철 새정치당 대전시당 위원장 등 새정치당 관계자들과 취재진의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이 대표는 또 “이 같은 양당정치, 구태정치, 비리정치, 돈정치를 끝장내자”면서 “오는 6월 4일 위대한 국민의 힘과 충청도의 힘으로 4.19 마산시민혁명, 5.18 광주시민항쟁에 이어 이곳 한밭벌에서 6.4 지방선거의 위대한 정치혁명의 기적을 만들자”고 역설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며 나라의 중심은 정치다. 새정치당이 새 역사의 선봉에서 정치혁명의 불쏘시개가 되겠다”면서 “이번 지방선거가 끝나면 이강철 대전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우리 새정치당이 최소한 제3당의 자격으로 충청도를 대표하는 당으로 우뚝 서 있을 것이다. ‘국민의 당’인 새정치당에 국민과 충청도의 힘을 모아 달라”고 호소했다.

 

이강철 대전시당 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현재 대전시장 후보를 영입하기 위해 접촉 중이며 후보자 등록 마지막 날까지 대전시장 후보와 구청장 후보, 시ㆍ구 의원, 충남도지사 후보까지 낼 계획”이라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모든 후보가 승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힘을 실었다.

 

새정치당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참석한 후보들에 대한 ‘공천장 수여식’에 이어 중앙 당직자회의를 진행했다.




▲ ▲ 이강철 새정치당 대전시당 위원장에게 이용휘 새정치당 대표 최고위원이 공천장을 수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politics.co.kr/news/view.php?idx=2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당원가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